QUIKSILVER 재팬 라이더에게 듣는, 이것이 나에게 있어서의 「SURF THE MOUNTAIN」

1969년에 호주의 2명의 서퍼에 의해 보드 쇼츠(서핑용의 쇼트 팬츠) 컴퍼니로서 산성을 올린 QUIKSILVER.그 후, 그 참신한 디자인과 스타일은 순식간에 전세계의 서퍼로 퍼졌다.그리고 90년대가 되는 것과 같은 요코노리인 스노보드 업계에 참가.네온 컬러와 원색을 도입한 웨어는 당시의 센시티브한 스노우 보더들의 주목이 되기까지 그렇게 시간은 걸리지 않았다.그로부터 35년이 경과한 현재, QUIKSILVER는, 트래비스 라이스나 매튜 클레펠, 오스틴 스위틴 등을 비롯한 세계의 톱 라이더가 팀에 재적해, 스노웨어의 리딩 브랜드로서의 지위를 확고한 것으로서 있다.또한 높은 퍼포먼스성과 패션성을 가진 스노우웨어는 수많은 스노우 보더로부터 계속 지지를 받고 있다.
그런 QUIKSILVER가 내걸는 이번 시즌의 컨셉은, 「SURF THE MOUNTAIN」.바로 서핑을 뿌리에 가진 브랜드 특유의 원점 회귀라고도 할 수있는 컨셉이며, 동시에 프리 라이드에 주목이 모이는 현재의 장면의 조류에도 딱 맞는 컨셉이다.거기서 QUIKSILVER 재팬 팀에 소속하는 4명의 일본인 라이더(이마이 이쿠미, 타니구치 타카히로, 진구지 카이토, 이시카와 아츠시)에, 「각각의 “SURF THE MOUNTAIN”」이라는 테마로 이야기를 듣기로 했다.

사진: 타로 코에이

이마이 이쿠미
이쿠미 이마이

보다 자연과의 조화를 느낄 수 있다

「나는 서핑도 합니다만, 스노우보드와 스케이트보드도 타는 법은 다르다고 생각합니다. 하고 있는 움직임이 적다고 할까. 촬영을 하는 백컨트리라는 필드는, 그 날, 그 시간에 의해 컨디션이 다르고, 서핑은 파도 하나 하나가 전혀 다르지 않습니까.그러니까, 거기에 맞추어 미끄러진다고 하는 것은 닮은 것일까라고. 단지, 눈이나 파도가 있기 때문에, 이렇게 놀 수 있다고 생각하면, 역시 연결되어 있지요.둘 다 나에게 없어지면 곤란한 장소이니까.앞으로도 즐겁게 계속해 가고 싶네요」

이마이 이쿠미 프로필
1996년 9월 3일생, 나가노현 출신 거주.고등학생으로 내셔널 팀에 들어가 파이프의 세계 대회를 전전하더라도 부상을 계기로 경기 활동에 마침표를 친다.그 후는 미야지마 신과 함께 방문한 뉴질랜드에서 자극을 받아 백컨트리를 메인 필드로 하는 촬영 활동을 스타트. 2019년 일본을 대표하는 세계적 스노우 보더가 새롭게 건 새로운 프로젝트 INK MOVIE에서는 개인 파트를 획득해, 잡지의 표지를 장식하는 등 일본의 스노보드 씬에 새로운 바람을 불어 넣는 마운틴 프리 스타일러.
instagram 계정



타니구치 타카히로
타카히로 타니구치

XNUMX기 XNUMX회의 컨디션에 맞춰 자신답게 미끄러진다

「서핑은 별로 하지 않기 때문에 위대한 것은 말할 수 없지만, 파도의 페이스를 향해 갈 때의 감각은, 어딘가 파우더를 미끄러질 때의 경사를 닮은 것일까라고 생각합니다.만큼 의 높이의 파도에서도 페이스는 전혀 다르고, 스노우 보드도 눈 내리는 방법이나 바람의 불어 방법에 의해 눈이 붙는 방법이 크게 바뀌기 때문에, 그들을 이해하지 않으면 기분 좋게 미끄러지지 않기 때문에… 도 스노우 보드도 자연 속에서 놀는 요코노리가 아닙니까.그러니까, 일기 XNUMX회의 컨디션이라고 할까……거기는 비슷하다고 생각합니다. 라고 변화하는 파도의 페이스, 그들에 맞추면서 어떻게 자신다운 슬라이드에 연결해 갈까.그것이 어렵고도 즐거운 곳이기도 하다고 생각합니다.QUIKSILVER의 팀 라이더와 촬영으로 방문한 토리카이산은 자신에게 있어 처음이었습니다만, 슈퍼 롱런을 할 수 있는 곳 있고, 봄날이었기 때문에 지형이 나오고, 날아다니 치거나, 장소를 선택하면 무엇이든 할 수 있어 재미있었지요」

타니구치 타카히로 프로필
1988년 5월 3일 출생, 홋카이도 나요시 출신 아사히카와 거주. 2014년에는 AIRMIX에서 우승을 이루는 등 호쾌한 점프와 세련된 스타일이 매력적인 라이더.현재는 백컨트리에서의 필밍 활동에 주력하고 있으며, 홋카이도를 거점으로 하는 라이더들의 미끄러짐을 담은 UNDERLINE의 작품에도 출연하고 있다.
instagram 계정


진구지 카이토
카이토 진지

이미지 한 미끄러짐이 생겼을 때의 쾌감은 비슷할지도

“서핑을 하고 있는 사람의 뒤를 산에서 미끄러지면, R이나 웨이브 등으로 물결 같은 움직임을 하는구나 이전부터 생각하고 있었습니다.특히 파우더로 스프레이를 올리고 있을 때는, 반드시 바다에서도 닮은 그런 느낌의 슬래시를 하고 있겠지.그런 움직임적인 부분에서도 링크하는 곳은 있다고 생각한다.… 단지, 서핑은 시간을 들여 좋은 파도가 오는 것을 기다리지 않습니까.스노보드도 한 개를 미끄러지기 위해 하이크하거나 준비하는 것은 의외로 많아. 할 수 있으면, 그 때의 쾌감은, 더 이상 견딜 수 없지요.나중에, 자신은 점프를 좋아합니다만, 부유감 뿐만이 아니라 착지를 결정했을 때가 정말로 기분 좋아요.그 점프하는 아이템에 맞추어 자신 가 요구하고 있는 트릭을 결정했을 때의 쾌감.반드시 파도의 립으로부터 에어를 하는 서핑에도 통과하는 곳이 있다고 생각합니다」

진구지 카이토 프로필
2000년 7월 2일생.야마나시현 출신 니가타 거주.슬로프 스타일과 빅 에어 종목으로 국내외 콘테스트 장면에서 활약.또 그 높은 스킬을 살려, 스트리트 씬에서도 두각을 나타내는 주목의 올 라운드 라이더.지난 2시즌은 부상으로 고생했지만, 이번 시즌은 컨디션도 갖추어져, 동료와 함께 여행을 하면서 시즌중의 영상을 찍어 모아, YouTube나 SNS로 전달 예정.
instagram 계정



이시카와 아츠시

Atsushi Ishikawa

둘 다 자연 속에서 궁극의 놀이라고 생각합니다.

「서핑과 스노우 보드는 비슷하지만, 자신 중에서 다른 것이라고 생각하고 있어. 는 절대로 있다고 생각합니다.게다가, 서핑도 스노보드에서도, 턴으로 매료시킨다고 하는 것이 제일 어렵지 않습니까.스노보드라면 날아가면 형태를 만들 수도 있지만…… 턴은 정말로 안쪽이 너무 깊기 때문에!그러나, 제일 심플하고 멋지다고 생각합니다.그리고, 파도는 항상 움직이고 있고, 스노우 보드에서도 바람이나 눈이 내리는 방법, 태양의 빛의 맞는 방법 등으로 컨디션은 바뀌는 것.그러니까 , 같은 것을 상대로 할 수 없고, 같은 감각은 얻을 수 없다고 할까… 그렇습니다. 중력을 사용하여 속도를 내고, 나머지는 보드와 신체를 사용하여 경사면을 어떻게 놀까.어디에서 무엇을 하는지는 스스로.정말 재미있어요.자연 속에서의 궁극의 놀이라면 생각합니다」

이시카와 아츠시 프로필
1977년생.사이타마현 출신.수많은 부상을 극복하고 항상 진화를 계속해 온 일본이 자랑하는 스노우 보더.수많은 빅 콘테스트에서의 활약이나, 일세를 풍미한 무비 프로덕션 SCLOVER 등, 항상 프리스타일 씬을 견인해 온 실적을 가진다.최근에는 스노모빌을 사용해 일본 필드를 개척하는 옆, 니가타·신립, 이번 시즌보다 나가노·노자와에서도 파크 프로듀스의 지휘를 맡는다.
instagram 계정


이번 시즌의 퀵 실버 스노우 제품은 'SURF THE MOUNTAIN'이라는 컨셉으로 고품질 소재만을 사용한 톱 선수를 위한 프로 모델인 HIGHLINE PRO 시리즈를 시작으로 90년대 당시의 아트와 보드 문화가 융합한 상징적인 디자인을 리바이벌 한 한정 컬렉션 HIGH ALTITUDE 등을 전개.오는 윈터 시즌을 향해, 스노 라이프에 빠뜨릴 수 없는 아이템을 체크!

QUIKSILVER 공식 스노우 사이트는여기
instagram 계정